Navigation

글로그 Title

시간을 찾아서,,, http://doo76178.ijakga.com/

My Glog Infomation

Calendar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오늘의 방문자

  • TODAY 0
  • TOTAL 0
  • 활동지수
  • 작가지수 작가지수: 5242 -
  • 독자지수 독자지수: 389 -
  • 인기지수 인기지수: 473193 -
  • RSS Feed

일상로그

무학당 순교자들로부터 이어져 오는 신앙의 전통

  • 작성일 2010-01-06 오후 4:43:00

광주대교구 소속 본당. 전남 나주시 산정동 18 소재. 1935년 5월 설립되었으며, 주보는 로사리오의 성모. 관할 구역은 나주시 송월동, 남외동, 남내동, 중앙동, 성북동, 금성동, 토계동, 교통, 과원동, 산정동, 서내동, 금계동, 죽림동, 보산동, 석현동, 청동, 송촌동, 경현동, 대호동, 나주군 금천면.

 

설립과 발전


1872년 나주 무학당(武學堂)에서 순교한 강영원(바오로), 유치성(안드레아), 유문보(안드레아) 등 세 사람의 순교로 나주와 천주교의 관계는 시작되었다. 그러나 이들의 순교는 이웃에의 전교로 이어지지 못했고, 그 후 나주에서 처음으로 세례를 받은 사람은 유학자였던 손정우(孫禎佑, 베드로)였다. 어느 날 친척집에서 한문으로 된 성서를 보게 된 손정우는 3-4년 동안 홀로 성서를 연구하다가 계량 본당(현 나주군 노안 본당)의 카닥스(Cadars, 姜達淳) 신부와 박재수(朴在秀, 요한) 신부에게 교리를 배워 1927년 영세하였다. 그는 계량 본당의 주일 미사에 참여하고 계량 본당의 신자들과 교리 토론회를 갖기도 하였다.

 

나주 지역의 본격적인 전교는 1933년 5월 나주에 설립된 십팔은행(十八銀行)의 지점장 임태길(任太吉, 마태오)의 부인 이 루시아와 계량 본당의 복사 이응범(李應範, 아우구스티노)에 의해서였다. 이 루시아의 공소 설립 제안에 이응범이 계량 본당의 박재수 신부와 나주 공소 설립을 의논, 1933년 9월 임태길의 사택에 나주 공소를 개설하였다. 그 후 열심한 전교활동으로 공소 시작 당시 17명이었던 신자수가 2년 후 100여 명으로 증가하였다. 이어 1935년 골롬반 외방전교회에서 나주읍 박정리(현 성당 자리)에 3,000평의 부지를 마련하고 50평 규모의 성당과 사제관, 35평의 교사를 신축하였다. 이로써 나주 성당은 골롬반 외방전교회가 한국에서 건립한 첫 성당이 되었다. 1937년 신자수의 증가로 성당 부지 500여 평을 추가 매입하여 80평의 콘크리트 성당을 건립하였다. 또한 함평군 함평읍 내교리 340번지에 500평의 교회 부지를 마련, 1938년 함평 공소를 본당으로 승격 · 분리시켰다.

 

1953년 휴전 후 유치원을 설립하고, 이듬해 4월에는 영산포를 본당으로 승격 · 분리시켰다. 그리고 김창현(金昌鉉) 신부 재임 중 남평에 공소 건물과 부지 1,000평을 매입하고 전교사를 파견하였으며, 나주읍 대호리에 665평의 교회 묘지를 조성하였다. 1956년 까리따스 수녀회 분원을 개설하고, 1958년 2월 12일 산포면 덕례리에 공소 건물과 사제관을 마련하였으며, 이듬해 7월 13일 나주시 청동 81번지에 3,120평의 교회 묘지를 조성하였다.


1961년 3월 성당을 증축하였고, 1970년 5월 헨리 대주교의 후원으로 ‘현해 도서관’을 개관하였으며, 1971년 5월 강당을 신축하고 성당 조경 공사를 하였다. 또한 가톨릭 구제회의 원조로 공동 하수도 공사를 하고, 가난한 교우 12세대에 돈사(豚舍) 12동을 만들어 주었으며, 농수로 공사를 보조하였다. 그 해 12월 5일 남평 공소를 본당으로 승격 · 분리시켰고, 1974년 5월 사제관을 보수하고 성당 앞 보도 블록 공사를 하였으며, 1982년 12월 사제관을 신축하고, 1984년 12월 성당 이층의 칸막이 공사를 하였다. 이천수(李淺水) 신부 재임 중 무학당 성지 개발을 추진하였고, 1994년 말 현재 교육관 건립을 계획 중이다. [출처 : 윤선자, 한국가톨릭대사전 제2권]

[

믿음의 고향을 찾아서 - 광주대교구 나주 성당

무덤 모양 순교자 기념경당 '눈길'

 

(사진설명)
1.  나주 성당 전경. 성당 내부는 창조차 맨 유리일만큼 단순 소박하게 꾸며져 있다.

2.  하롤드 대주교 기념관. 1934년에 지어진 나주 지역 최초의 서양식 벽돌 건물이다. 원내는 하롤드 대주교.

3-4.  복원된 까리따스 수녀회 한국 첫 본원과 내부. 1956년 한국에 진출해 나주 성당에 처음으로 자리잡은 까리따스 수녀회 한국본원을 복원, 당시 수녀들의 생활상을 전시해 놓고 있다.

5.  나주 무학당 순교자 기념 경당. 돌에 쳐죽임을 당한 순교자들의 장엄한 죽음을 상징해 무덤 모양의 경당 입구에 거석이 서 있다.

 

 

전라남도 중심부에 자리잡은 천년의 고도 '나주'. 영산강을 젖줄로 넓은 평야가 펼쳐져 있어 선사시대 때부터 우리 민족의 역사와 문화의 한축을 이끌어 왔던 나주에 지난 5월, 신앙의 명소가 탄생했다. 나주 본당(주임 송홍철 신부)이 본당설립 70주년(2005년 5월) 기념사업으로 본당 성역화를 추진, 성당 내에 '나주 무학당 순교자 기념 경당'과 초대본당 주임 '헨리 하롤드(제5대 광주대교구장) 대주교 기념관' 그리고 '까리따스 수녀회 한국 첫 본원'을 조성 또는 복원해 놓은 것.

 

안뜰에 때이른 코스모스가 소담스럽게 피어있는 한옥(수녀원)과 야트막한 언덕 위에 지어진 서양식 벽돌조 건물(기념관) 그리고 아름드리 나무와 토담길 사이로 펼쳐져 있는 대나무밭, 넉넉한 잔디 정원이 잘 단장돼 있다.

 

지난 5월 이 모든 것을 꾸며 한 폭의 그림같은 아름다운 성당으로 새단장을 한 나주 성당은 두 달 남짓한 사이에 순례객 1000여명이 다녀갈 만큼 나주지역 신앙의 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나주 무학당 순교터 인근에 있는 나주 성당은 본당 역사가 만 70돌이 채 되지 않지만 첫 대규모 박해인 신유박해(1801년)부터 마지막 대박해인 병인박해(1866년)에 이르기까지 신앙 선조들의 피와 신앙혼이 서려 있고, 일제 강점기 땐 사학을 통해 민족혼을 일깨웠던 간단찮은 역사적 배경을 갖고 있다.

 

창해처럼 푸르른 나주평야를 가로질러 성당 입구에 들어서면 파노라마처럼 시원스레 펼쳐진 3500여평의 넓은 대지가 순례자의 지친 몸과 마음에 생기를 돋게 한다.

 

나주 성당은 야트막한 언덕 위에 자리잡고 있다. 하롤드 대주교가 본당 초대주임 시절(1935~1942)인 1937년에 지은 성당은 일자형 콘크리트 건물로, 제단과 성당 벽면에 설치된 십자가의 길 14처 외에는 그 어떤 장식도 없어 아주 단순하고 소박한 느낌을 준다. 제단도 중앙에 십자고상과 제대 왼편에 성모자상을 둔 것 외에는 어떤 꾸밈도 없다. 감실조차 성당 오른쪽 벽면을 터서 만들어놓은 성체조배실에 옮겨놓았다.

 

지나칠 만큼 단순 소박한 것이 나주 성당의 매력이다. 눈을 현혹시키는 분심거리가 없어 전례에 집중할 수 있다. 또 성당 바닥은 아직 마루여서 순박한 시골 사람들의 인간미를 느낄 수 있어 더 정감있다.

 

성당 왼쪽 언덕 위에는 고풍스런 단층 적벽돌 건물 하나가 서 있다. 바로 하롤드 대주교 기념관이다. 1934년 나주에서 최초로 지어진 서양식 벽돌 건물로 원래 사제관이었으나 2002년부터 대대적으로 수리해 하롤드 대주교 기념관으로 탈바꿈했다.

 

기념관을 운영하고 있는 본당은 전국에서 서울 중림동 본당과 강원도 횡성 풍수원 성당, 원주 용소막 성당 등 몇 안된다. 이처럼 나주 본당이 초대 주임신부 기념관을 운영하는 것도 이례적이지만 이곳에 전시된 수십점의 하롤드 대주교 유품들 또한 예사롭게 보고 지나쳐서는 안될 것들이다.

 

일제 강점기가 극에 달하던 1935년, 나주 본당 주임으로 부임한 성 골롬반 외방선교회 미국인 하롤드 대주교는 이곳에서 7년간 사목하면서 선교는 물론 성당 안에 해성학교를 설립, 청소년들에게 한글과 우리말, 우리 역사를 가르치며 민족혼을 일깨워 주었기 때문이다.

 

하롤드 대주교 기념관에는 대주교가 본당 초대주임 시절에 쓰던 타자기를 비롯해 기도서, 십자가, 성합, 제의, 사진 등이 전시돼 있다. 우리 민족의 구원을 위해 쏟았던 하롤드 대주교의 땀과 열정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이 유품들은 오늘날 우리들의 흐트러진 신앙생활을 되돌아보게 한다.

 

하롤드 대주교 기념관을 둘러본 후 십자가의 길을 따라 언덕 아래로 내려오면 나주 무학당 순교자 기념 경당이 순례자들을 맞이한다. 기해박해(1839년)와 병인박해가 한창이던 1871년 나주 무학당에서 순교한 이춘화(베드로) · 강영원(바오로) · 유치성(안드레아) · 유문보(바오로) 순교자들을 현양하기 위해 만들어진 이 경당은 예수님의 부활을 상징하는 '빈무덤' 형태로 꾸며져 있다.

 

경당 입구에 서 있는 60톤의 거석은 '석침사'(石針死)를 당한 무학당 순교자들의 용맹을, 사방이 막혀 캄캄한 경당 내부는 순교자들의 고난을, 관 모양의 제대는 순교자들의 장엄한 죽음을, 경당 안쪽 천장이 없는 회랑은 순교자들의 부활과 영광을 상징한다. 또 무학당 주춧돌로 추정되는 10개의 돌을 성당으로 옮겨와 그 위에다 무학당을 상징하는 구조물을 세워놓았다.

 

경당을 나와 대나무밭과 토담길을 따라 내려오면 까리따스 수녀회 한국 첫 본원이었던 한옥 기와집이 복원돼 있다. 1934년에 건립돼 1956년부터 1959년까지 까리따스 수녀회 본원이었던 이 한옥은 안채와 행랑채로 구분돼 있으며, 올해 5월에 완전 복원돼 당시 수녀들이 사용했던 각종 유품들을 전시했다. 또 수녀원 안뜰에는 초창기 지원자들이 직접 만든 성모동굴이 옛 모습 그대로 보존돼 있다.

 

나주본당은 올해 5월 순교자현양회를 조직, 순례자들을 위해 안내 봉사를 하고 있다. 순례 문의: 나주본당 사무실(061-334-2123) [평화신문, 제785호(2004년 8월 15일), 리길재 기자]

댓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쓰기

현재 0/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